네타냐후 "연구개발 목적 공동기금 조성…생산시설 공동투자도 가능"
"이스라엘은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빠져나오는 첫 번째 국가"

이스라엘, 오스트리아·덴마크와 '백신 동맹' 구축하기로(종합)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 중인 이스라엘이 오스트리아, 덴마크와 함께 '백신 동맹'을 구축하기로 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4일(현지시간) 자국을 방문한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기자회견을 열고 3개국이 코로나19 백신 연구 개발을 위한 공동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번 (대유행) 사이클이 끝난다고 해서 다시 그런 상황으로 돌아가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고 백신의 효능이 얼마나 오래갈지도 모른다"며 "따라서 우리는 팬데믹과 변이의 재출현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연구개발을 위한 공동 기금을 조성할 것이며, 생산시설에 대한 공동 투자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3개국이 합의하면 다른 나라도 '백신 동맹'에 동참할 수 있다고도 했다.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도 "EU의 백신 계획에 만족하지만, 전 세계적인 협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합의에는 유럽과 이스라엘의 생산 시설이 포함된다.

각국은 생산을 위해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문에 기여한다.

예를 들어 오스트리아는 많은 백신 생산에 필요한 지질 생산을 진행 중"이라고 부연했다.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우리는 공통으로 임상시험 분야의 협력 가능성 모색을 원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이미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차례 이상 맞았지만, 유럽연합(EU)에 속한 오스트리아와 덴마크는 백신 속도전에서 이스라엘에 뒤처져 있다.

한편, 네타냐후 총리는 앞서 미 폭스뉴스의 아침 프로그램 '폭스 앤드 프렌즈'와 인터뷰에서는 자신이 주도한 이스라엘의 백신 접종 성과를 자랑했다.

그는 "이스라엘이 빠르고 효율적인 접종을 통해 팬데믹에서 빠져나오는 첫 번째 국가"라고 평가하면서 "이제 (백신 접종자들은) 그린 패스를 들고 식당, 영화관에도 갈 수 있고 스포츠 경기도 관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네타냐후 총리는 "과거 이스라엘은 스타트업의 나라로 알려졌지만, 오늘부터는 백신의 나라로 유명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