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청문회 "동북아서 강한 억지력·준비태세 유지…유사시 北WMD 확보할수있어야"
"對韓 안보공약, 미군 수치 아닌 동맹관계에 기초…'파잇투나잇' 지역안정에 중요"
미 국방차관 지명자 "북핵위협 완화 위해 강한 제재 계속 추진"

콜린 칼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지명자는 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 제재를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칼 지명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의 안보보좌관을 지낸 인사다.

인준되면 미 국방부 내 서열 3위에 오르게 되는 칼은 동맹 중시와 함께 대북 문제에서 다자 조율, 평화적 해법을 강조해온 인물로 알려져 있다.

칼 지명자는 이날 상원 군사위 인준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북한의 위협을 완화하기 위한 전략에 대한 질의에 "북한의 핵확산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강력한 제재를 계속 추진해야 한다"며 "미 본토를 지키고 동맹을 안심시키고 방위태세를 강화하고자 역내 동맹 등 이해당사자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동맹과의 협의를 토대로 제재 압박을 통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들이겠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칼 지명자는 "강력한 국방과 억지 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위협을 탐지·대응하기 위한 전력과 자산을 역내에 잘 갖추는 게 국방부의 역할"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의 한국·일본과의 관계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강력한 억지를 제공한다"며 "미군이 동북아에서 강력한 억지력과 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갖추도록 확실히 할 것이며, 역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사시 북한 내 대량살상무기(WMD) 확보 방안에 대해 "비상시 추가 확산을 막고자 핵과 WMD 위치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미국과 동맹들은 WMD 위치를 정확히 밝혀내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 국방부는 유사시 북한 내 WMD와 미사일 위협을 줄일 수 있는 능력을 향상하고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이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또 "한미군은 북한 공격을 저지하기 위해 한반도에서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상시전투태세) 태세를 유지해야 하며, 억지가 실패하면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배치 조정 여부에 대해 칼 지명자는 바이든이 최근 글로벌 태세 검토를 발표했기에 결과를 예상하지 않겠다면서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에 대한 안보 공약은 흔들림 없고 이는 상호방위조약과 일치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약속은 군의 수치나 특정 능력에 얽매이는 게 아니라 공동의 가치와 국민 간 유대에 기초한 70년의 동맹 관계에 기초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의 한국에서의 군사 배치는 동맹 한국과 함께 파잇 투나잇 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보장하며, 그것은 지역 안정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칼 지명자는 "인준이 되면 한반도를 포함한 새로운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의 글로벌 병력이 최적으로 배치되도록 국방전략 목표와 지역 전반에 걸친 주요 작전 계획의 필요 요건들을 검토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