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간 유예하고 협상…미, EU와 무역갈등 와중 속 영국과 휴전

미·영, '항공기 보조금 분쟁' 따른 보복관세 유예 합의

항공기 보조금 지급을 둘러싼 미국과 유럽의 무역분쟁 와중에 미국과 영국이 보복관세를 유예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은 4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내고 상대국에 대한 보복관세를 4개월간 유예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은 영국산 스카치위스키에 대한 25% 관세를 비롯해 주류, 식품, 캐시미어, 기계류 등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앞서 영국은 1월 미국산 상품에 보복관세 부과를 유예한다고 밝혀 먼저 화해 제스처를 취했다.

양국은 이번 조치로 "분쟁에 대한 균형 잡힌 해결을 위한 협상에 집중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과 같은 비시장형 경제에서 민간 항공시장에 새로 진입하는 이들로 인해 제기되는 과제를 진지하게 다룰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과 미국은 유럽 항공기업체 에어버스 보조금 문제로 심각한 무역 갈등을 겪어왔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EU가 에어버스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했다는 세계무역기구(WTO) 판정에 따라 2019년 와인, 위스키 등 75억 달러(8조1천300억 원) 상당의 EU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했다.

EU도 미국 보잉사의 항공기 등 미국산 제품에 40억 달러(4조3천360억 원) 규모의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영국은 스페인, 프랑스, 독일과 함께 다른 유럽 국가보다 더 많은 관세를 부과받는 표적이 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영국의 조치는 EU 탈퇴 이후 높아진 대미 의존도를 고려해 양국 관계를 공고히 하려는 의도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유럽 국가는 공동전선을 깼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보복관세 유예는 EU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이번 조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중 추구했던 공격적인 무역전쟁을 완화하기 위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취한 첫 번째 주요 조치 가운데 하나라고 더힐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