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총리 밝혀…일일 신규확진자 다시 1만 명대로 증가

러시아에 이웃한 옛 소련 국가 우크라이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시작됐다고 현지 총리가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데니스 슈미갈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음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 "전 세계적 백신 접종은 최소 2년이 걸릴 것이며 접종 동안은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당수 지역이 감염병 '적색 지대'(최고 확산 수준)로 바뀌면 전국적 봉쇄 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정부로선 봉쇄를 피하고 싶지만 백신 접종이 모두를 구할 수 있을 것이란 환상을 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황에 따라 코로나19의 4차, 5차 유행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달 24일부터 인도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으로 코로나19 접종을 시작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지난 2일 백신을 맞았다.

한동안 하루 수천 명대로 떨어졌던 우크라이나의 하루 신규확진자 수는 이날 다시 1만명대(1만57명)로 올라섰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137만4천762명으로 그 가운데 2만6천591명이 숨졌다.

"우크라서 코로나19 3차 유행 시작…백신에 환상품어선 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