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감찰관 보고서…부하에 성적 언급하고 임무중 음주 증언
미 대통령 주치의 지낸 연방의원, 과거 성적 발언·음주로 물의

미국 대통령의 주치의를 지낸 미국 하원 의원이 과거 언행으로 논란의 대상이 됐다.

CNN방송은 국방부 감찰관의 보고서를 인용해 공화당 소속인 로니 잭슨 하원 의원이 주치의 재직 중 성적인 발언, 음주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잭슨 의원은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치의로 일했고, 작년 11월 텍사스주 하원 의원으로 선출됐다.

이 조사는 잭슨이 출마하기 전인 2018년 시작됐고, 그는 2019년 군에서 은퇴했다.

잭슨 의원이 오바마 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2014년 4월 호텔 밖으로 나가 술을 마셨다거나, 여성 부하의 방문을 쿵쿵 두드린 뒤 "네가 필요해", "내 방으로 오라"고 발언했다는 증언이 있다.

순방 기간 부하 여성의 신체 부위에 대해 품평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고 한다.

2년 뒤 아르헨티나 순방에 동행했을 때는 대통령의 현장 도착 24시간 전부터 출발 2시간 후까지 금지 규정에도 불구하고 맥주를 마셨고, 이 금지 규정이 터무니없다는 식으로 말했다는 진술 역시 있다.

잭슨이 장기간 비행 때 불면증 치료제에 사용되는 수면제를 복용했다는 진술도 있지만, 이 수면제 복용에 관한 구체적인 제한 규정은 없는 상태였다고 CNN은 전했다.

국방부 감찰관은 이 보고서 작성을 위해 60명의 증언을 들었으며, 이 중 13명만이 긍정적인 평가를 했고 38명은 잭슨의 비전문가적인 행동, 위협, 부하들에 대한 열악한 대우 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와 함께 일한 압도적 다수의 증인이 개인적으로 소리 지르고 악담하거나 부하를 무시하는 것을 경험하거나 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잭슨 의원은 "민주당이 진실이 아닌 공격을 되풀이하기 위해 이 보고서를 활용하고 있다"고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자신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서 등을 돌리는 것을 거부하자 오래된 주장을 다시 꺼낸 것이라고 반박했다.

임무 중 음주 혐의도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