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건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화이자 백신보다 소폭 높다고 발표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을 인용, 지금까지 영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부작용을 일으킨 확률은 0.45%라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이자 백신의 부작용 확률은 0.3%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 가능성이 화이자보다 0.15%포인트 높았다. 중중 알레르기 반응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로부터 168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로부터 105회 보고됐다. 두 백신 접종자 중 일부는 두통, 오한, 메스꺼움 등 부작용을 느꼈지만 경미한 수준이었다. 백신 접종자 중 사망자 400명이 발생했지만 이는 백신과는 무관해 보인다고 MHRA는 분석했다.

그러나 MHRA의 준 레인 청장은 이번 HMRA의 통계를 기반으로 각 백신의 안전성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두 백신의 접종 조건 등이 상이했기 때문이다. 영국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첫 한달 동안 고령층은 화이자 백신만 접종할 수 있었다. 청년층의 경우 면역체계가 백신에 강력하게 저항, 부작용 가능성이 높다는 특성도 고려해 이 통계를 해석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MHRA는 백신 접종 후 부작용 등 이상상황이 발생했는지 여부를 감시하는 ‘옐로카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옐로카드 제도로 접수된 사례는 지난달 중순까지 영국에서 830만회분 접종(초회 기준)된 화이자 백신 중 2만6823건, 690만회 접종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중 3만1427건이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