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사진=REUTERS

마라도나가 몰던 포르셰/사진=REUTERS

지난해 11월 사망한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마라도나가 한때 몰던 포르셰 자동차가 처음으로 경매에 등장했다.

2일(현지시간) 경매업체 보넘스에 따르면 마라도나가 코카인 사용으로 15개월 출장정지가 풀린 후 스페인 축구팀 세비야로 이적했던 1992년 신차로 출고된 '포르셰 911 카레라2'는 프랑스 파리에서 오는 3일부터 일주일간 경매에 부쳐진다.

마라도나는 이 은색 포르셰를 몰고 세비야 훈련장을 오갔다. 도심에서 이 차를 몰고 신호를 무시한 채 시속 180㎞로 달리다 적발된 적도 있다.

마라도나가 세비야에서 뛰었던 1992∼1993 시즌은 유럽 무대에서의 마지막 시즌이면서, 크게 눈에 띄는 활약을 하진 못했다는 점에서 '잊힌 시즌'으로도 불린다.

마라도나가 1993년 세비야를 떠나 아르헨티나로 돌아가면서 포르셰는 스페인 마요르카섬에 사는 새 주인에게 팔렸다. 그는 이 차를 20년간 보유했고 이후 몇몇 프랑스 수집가들을 거친 이후 2016년 현재 주인에게 넘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보넘스에 따르면 이 차량과 동일한 모델은 2년간 단 1200대만 생산됐다. 최고 시속은 260㎞이며 누적 주행거리는 12만㎞다.

보넘스 측은 로이터통신에 "자동차 수집가뿐만 아니라 축구 팬들, 그리고 '축구의 신' 마라도나를 사랑했던 이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경매 추정가격은 약 2억~2억7000만원(15만~20만 유로)로 책정됐다. 다만 보넘스 측은 이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마라도나는 역대 최고 축구 선수로 평가된다. 그는 월드컵 우승 1회, 세리에A 우승 2회, UEFA컵(유로파리그 전신) 우승 1회를 차지했고 A매치 91경기 34골을 기록했고 클럽 통산 491경기 259골을 기록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