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지명자, 초보 투자자 유인 증권 앱 관행 점검 시사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초대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에 지명된 게리 겐슬러 전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이 증권 거래 앱과 가상화폐 등에 대한 규제 강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겐슬러 지명자는 2일(현지시간) 미 상원 은행위원회의 인준 청문회에서 새로운 기술의 보급 이후 초보 투자자들이 위험을 충분히 이해 하지 않은 채 투자에 뛰어드는 현상 등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온라인 증권사의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발언은 로빈후드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게임스톱을 계기로 주가의 지나친 변동성과 증권거래 앱인 로빈후드의 운영 관행 등이 정치권에서 이미 문제로 지적된 바 있다.

이와 관련, 겐슬러는 주식 거래의 게임화(Gamification) 현상과 함께 온라인 증권사의 고객 정보 판매 행위도 증권 당국의 감시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빈후드는 고객의 매수·매도 주문을 초단타매매(HFT) 회사에 팔면서 이런 사실을 제대로 공개조차 하지 않아 작년부터 SEC의 조사를 받고 있다.

또 겐슬러 지명자는 가상화폐와 관련해서 "SEC가 지침(guidance)과 명확성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투자자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후변화나 정치 기부, 이사회의 다양성 등과 관련해 상장 회사의 공시 강화가 필요한지도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미 SEC 지명자, 초보 투자자 유인 증권 앱 관행 점검 시사

한편 로힛 초프라 금융소비자보호국(CFPB) 국장 지명자는 이날 인준 청문회에서 대형 기술기업의 금융서비스 진출 문제를 자신이 집중할 분야의 하나로 꼽았다.

초프라 지명자는 또 공정한 대출 규정과 학자금 대출 시장 모니터링 등을 우선적인 업무 사항으로 꼽고 법규 위반 회사에 대해서는 소비자 구제를 위해 금전적 징벌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