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인 데이비드 의원
"성폭행 당한 여성 수만 명 달해
12∼13세 어린아이도 있어"
웨인 데이비드 의원/사진=데이비드 의원 트위터

웨인 데이비드 의원/사진=데이비드 의원 트위터

웨인 데이비드 영국 노동당 의원이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의 성폭력 의혹도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지는 '영국 의회 베트남 관련 초당적 의원 모임(APPG 베트남) 의장인 데이비드 의원의 '남한이 베트남에서 성폭력 의혹을 인정할 때다'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데이비드 의원은 한국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사과를 받으려고 수십 년간 노력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가 발뺌하는 동안 피해자 상당수가 이미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 정부가 이렇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앞장서고 있지만,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의 성폭력 의혹에 관해서는 상반된 태도를 보인다고 일갈했다.

그는 베트남전에서 한국 군인 등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수만 명에 달하며 이 중엔 12∼13세 어린아이도 있다는 주장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행위를 통해 태어난 아이들인 '라이따이한'들은 출생에 관해 오명을 뒤집어쓰고 평생 시달리고 있다는게 데이비드 의원의 전언이다.

데이비드 의원 주장에 따르면 '라이따이한'들은 저소득 농촌 지역에 살고 있으며 사회에서 배척돼 교육 등을 받지 못한 경우가 많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