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MC, 전직원에 퇴직 요구
"정부 보조금 노린 사기극" 논란
투자 계획이 20조원대에 달했던 중국의 대형 반도체 사업이 1년여간 중단된 끝에 청산으로 가고 있다.

1일 경제전문매체 차이신 등에 따르면 우한시가 소유하고 있는 우한훙신반도체(HSMC)는 최근 240여 명의 전 임직원에게 회사의 재가동 계획이 없다며 퇴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회사는 7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 초미세공정을 적용한 시스템 반도체를 제작하겠다며 2017년 우한에서 설립됐다. 총 투자액 목표로 1280억위안(약 22조원)을 제시했고, 중앙정부와 우한시 등으로부터 153억위안을 받아냈다.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업체 대만 TSMC의 미세공정 개발을 주도했던 장상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해 반도체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사업 초기 단계부터 자금난에 봉착하면서 사업이 표류하기 시작했고, 채권자들에게 토지가 압류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회생하기 어려워졌다. HSMC가 네덜란드 ASML로부터 2019년 말 도입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한 노광기(빛을 쪼여 반도체 회로를 그려주는 장비)도 채권단이 압류하고 보니 수년 전에 나온 철 지난 기기였다. 애초부터 중국 정부의 반도체 정책자금을 노린 사기극이라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HSMC를 중점 사업으로 지정했던 우한시정부가 지난해 8월 이 회사를 직접 인수했다. 이에 회생 가능성이 잠시 거론되기도 했지만 결국 이번 해고 통보를 계기로 청산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2025년까지 자국 내 반도체 생산 비율(자급률)을 70%까지 올린다는 ‘반도체 굴기’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자급률은 15.9%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