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오른쪽)과 황시롄 필리핀 주재 중국대사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마닐라 빌라모르의 공군기지 활주로에 도착한 중국 제약회사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앞에서 주먹악수를 하고 있다. 필리핀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57만 명 이상 발생하고 주력 산업인 여행업 타격이 컸는데도 원활하게 백신을 확보하지 못하던 국가 중 하나였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을 외국에 공급하는 이른바 ‘백신 외교’에 나서고 있다. 중국은 필리핀과 파키스탄에 시노백 백신을 무상 공급하는 등 백신을 무기로 주변국에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