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물대포·고무탄 쏘며 대규모 체포…시위대, 2차 총파업 예고

미얀마 경찰이 27일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또다시 총격을 가해 최소 1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위대를 마구잡이로 체포하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전하는 취재기자들까지 주요 표적으로 삼는 등 무차별적인 체포가 이어졌다.

이에 맞서 시위 지도부가 2차 총파업을 예고하고 28일 하루 미얀마 전역에서 불복종 운동에 나설 것을 촉구해 '강대강 대립'에 따른 유혈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미얀마 또 시위대에 총격, 1명 부상…현장 취재기자도 체포(종합2보)

경찰은 이날 주요 도시에서 집회 장소를 선점한 뒤 시위대를 향해 섬광 수류탄, 고무탄 등을 쏘고 공중을 향해 경고사격을 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특히 중부 몽유아 타운에서는 시위에 참여한 여성 1명이 진압에 나선 경찰의 총격을 받아 부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앞서 복수의 현지 매체는 이 여성이 숨졌다고 보도했으나, 구급차 서비스 업체 관계자는 이 여성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밝혔다.

지난 1일 발생한 쿠데타 이후 군경의 실탄 발포로 지금까지 시위대 3명과 자경단 1명 등 최소 4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고 10여 명이 부상했다.

몽유아 지역에서는 또 군경의 폭력 진압으로 최소 10여 명이 부상하고 수십 명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아침부터 최대 도시 양곤과 제2 도시 만달레이 등 전국 곳곳에서 쿠데타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경찰은 양곤 흘레단 사거리 등 주요 집회 장소를 선점하고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 섬광 수류탄, 고무탄에 이어 경고사격을 가하며 물리적인 진압을 이어갔다.

미얀마 또 시위대에 총격, 1명 부상…현장 취재기자도 체포(종합2보)

경찰은 또 이날 시위 현장에서 대대적인 체포 작전을 펴 시위대 수백 명을 붙잡았고, 취재 기자들도 상당수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다수의 기자가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몽유아에서는 현지 매체 대표가 생방송 도중 사복 경찰에 폭행을 당하고 붙잡히는 일이 발생했고, 미얀마 동부 친주(州)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양곤에서도 경찰에 체포된 140여 명 가운데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 기자 등 취재진 3명이 포함됐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경찰은 전날에도 양곤 도심에서 일본인 프리랜서 기자를 체포했다가 석방했었다.

이는 군경의 폭력 진압 상황이 SNS를 통해 전해지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비난을 받고 쿠데타 불복종 운동을 벌이는 시민을 자극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지난 1일 쿠데타 이후 최소 771명이 체포됐고, 이 가운데 82명이 풀려났다고 밝혔다.

미얀마 또 시위대에 총격, 1명 부상…현장 취재기자도 체포(종합2보)

이런 가운데 시위대 지도부는 2차 총파업을 예고하고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불복종 운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고 현지 매체 이라와디가 보도했다.

또 태국, 홍콩, 대만의 반(反)독재 세력 간 연대인 '밀크티 동맹'(Milk tea Alliance)에 미얀마의 2차 총파업에 지지를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태국과 홍콩에서는 28일 거리 행진을 벌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군경이 쿠데타 반대 시위에 대한 대응 수위를 점차 높이는 가운데 시위대도 이처럼 세력 결집에 나섬에 따라 '강(强) 대 강(强)' 대립'으로 대규모 유혈사태가 발생할 우려가 제기된다.

지난 22일 1차 총파업에는 전국에서 수백만 명이 거리로 나왔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는데도 문민정부가 이를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군사 정부는 전날 유엔 총회에서 공개적으로 쿠데타에 반기를 들며 강력 대응을 촉구한 초 모에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를 파면했다고 국영TV가 2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