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데타 이후 최악 유혈사태…"얼마나 더 죽어야 유엔 나서나"
2차 총파업에 강경 진압…'밀크티 동맹' 등 국제사회 압박 커져
미얀마 '피의 일요일' 진압에 최소 7명 사망…"더 많아"(종합2보)

미얀마가 군경의 무차별 총격에 28일 또 다시 피로 물들었다.

이날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최소 7명이 목숨을 잃는 등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사망자 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일부 소셜미디어(SNS)에는 20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사망자 집계에 적잖은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쿠데타 한 달을 맞으면서 국내외의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군사정권은 오히려 강경 대응 수위를 더 높이면서 인명피해가 커지는 상황이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남부 다웨이에서 경찰의 발포로 3명이 숨지고 약 40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매체 '다웨이 워치'를 인용해 보도했다.

최대 도시 양곤에서도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 한 명이 군경의 총격에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의료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의사는 가슴에 총을 맞은 한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도 2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아울러, 양곤에서 열린 교사들의 시위에 참가한 한 여성이 경찰의 무차별적인 진압작전 이후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피의 일요일' 진압에 최소 7명 사망…"더 많아"(종합2보)

공식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들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미얀마 시민들이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사망자 소식을 보면 이날 양곤 2명, 띤간쥰(Thingangyun) 1명, 다곤 1명, 다웨이 5명, 만달레이 1명, 바고 3명, 파코쿠 1명, 메익 2명 등 20명이 숨졌다고 주장한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웨이 5명, 양곤 4명, 메익 7명, 바고 3명, 만달레이 1명, 파코쿠 1명 등 21명이 숨졌다고 주장하는 등 사망자 숫자가 조금씩 다르다.

앞서 양곤 시내 흘레단 사거리 인근에서 시위 참가자 한 명이 총에 맞아 쓰러진 뒤 피를 흘린 상태에서 주변 사람들에 의해 옮겨지는 사진 및 동영상이 올라왔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이 참가자가 군경이 쏜 실탄에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양곤에서 시위대가 군경의 총격에 사망한 것은 처음이다.

미얀마 '피의 일요일' 진압에 최소 7명 사망…"더 많아"(종합2보)

지금까지 주요 도시 중 수도 네피도와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시위 참가자 1명과 2명이 각각 군경의 총격에 사망했다.

양곤은 미얀마 반(反)쿠데타 시위를 주도하는 최대 도시인 만큼, 시위대 사망으로 시위 양상이 격화하면서 유혈 사태에 대한 우려도 더 커질 전망이다.

미얀마 시민들은 트위터에 "도대체 몇 명이 죽어야 유엔이 행동에 나설 것이냐", "무고한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국제 사회의 도움을 호소했다.

군경의 초강경 진압은 이날 시위대가 제2차 총파업을 벌이기로 한 것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2일 '22222(2021년 2월22일을 의미) 총파업' 당시에는 미얀마 전역에서 수 백만명이 참여하면서, 전세계에 쿠데타에 분노하는 민심을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미얀마 '피의 일요일' 진압에 최소 7명 사망…"더 많아"(종합2보)

군경은 이날 이른 시간부터 양곤 등 주요 도시의 시위 예상 지역을 차단하면서 시위대가 모이는 것을 사전 차단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와 함께 이날 태국, 홍콩, 대만의 반(反)독재 세력 간 연대인 '밀크티 동맹'(Milk tea Alliance)이 미얀마의 시위대에 동조해 태국과 홍콩에서 쿠데타에 반대하는 거리 행진을 벌이기로 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는데도 문민정부가 이를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