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각국과 캐나다를 대표하는 세계은행 상임이사들이 세계은행에 석유·석탄 관련 사업 투자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천연가스 사업도 점차적으로 줄이라고 요구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세계은행 주요 주주국인 유럽 각국과 캐나다의 세계은행 상임이사들은 세계은행에 6쪽 분량 서한을 보내 세계은행이 각국의 탄소 배출량 저감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더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세계은행은 석탄·석유 관련 투자를 모두 배제해야 한다"며 "천연가스 사업의 경우엔 예외적인 경우에만 투자하고, 점차 투자를 중단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썼다.

세계은행이 개발도상국에 끼치는 영향이 큰 만큼 석유·석탄 투자를 줄이면 각국 탄소배출량이 줄어든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세계은행과 자매기관들이 기후 대응활동에 투자금을 더 늘려야 한다고도 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서한을 보낸 이들은 지난달 세계은행이 모잠비크 액화천연가스 프로젝트에 6억20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지적했다"며 "이 사업을 취소하라고 요구한 것은 아니지만 세계은행의 투자 주요 사례 중 하나로 거론한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세계은행은 "각 상임이사들이 요구한 이니셔티브 중 다수는 이미 세계은행이 계획했거나, 조만간 마련할 2021~2025년 기후변화행동계획 초안에 넣기 위해 논의 중인 사항"이라고 로이터통신에 설명했다. 세계은행은 이르면 다음달 중 향후 5년간 기후변화행동계획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