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트위터 캡쳐

사진=트위터 캡쳐

미얀마 군부가 연이어 폭력 진압에 나서면서 유혈 사태를 빚고 있다.

28일 로이터 통신은 "남부 다웨이 지역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서 한 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부상했다"며 현지 매체를 인용해 전했다.

네티즌들이 이날 2차 총파업일로 정하고, 전국적으로 대규모 시위를 진행했다. 군경은 양곤 중심가인 흘레단 센터 인근에 모인 시위대를 향해 섬광 수류탄을 던지고 허공에 경고사격을 하면서 해산에 나섰다.

특히 이날 총에 맞아 피를 흘린 상태로 쓰러진 시위 참가자의 사진이 SNS에서 퍼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참가자가 실탄에 맞았는지 여부와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SNS에서는 시위대 중 최소 4명이 실탄에 맞았으며, 이 중 2명은 중상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미얀마 군경이 전날 양곤과 만달레이 등 주요 도시에서 시위대를 해산 과정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하면서 한 명 이상이 다치고 전국에서 수백 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이 시위 참가자가 군경이 쏜 실탄에 맞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피를 흘린 뒤 주변 사람들에 의해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