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긴급사태 해제 후 올림픽 관계자 입국 인정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현시점에서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하시모토 회장은 전날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확실히 강구하면 안전성을 유지하면서 집단감염 없이 개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테니스 국제대회 등 관중을 들인 대회가 국내외에서 개최되고 있다면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도 관중을 수용하는 형태로 개최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 협의한 후 다음 달 하순까지 관중 수용에 관한 방향성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하시모토 회장은 올림픽 재연기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추가 연기는 국민 여러분이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그는 같은 날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개최하는 것은 정해져 있다"며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무관중 개최·재연기는 현시점에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무관중 시나리오가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시나리오 안에서 어떨까 생각했을 때 다른 경기는 관중을 들이고 있는데 '올림픽·패럴림픽만 왜 들이지 않는가'라고 선수들은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시모토 회장은 '여성 비하' 발언 파문으로 사퇴한 모리 요시로 전 회장의 후임이다. 지난 18일 조직위 이사회에서 선출됐다.

한편 일본 정부는 다음 달 7일 이후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전면 해제되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할 방침이다.

긴급사태 해제 이후에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다만 7월 대회 개최를 앞두고 올림픽 관계자에 한해서만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한다는 계획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