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1조9000억달러(약 2140조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제법안을 통과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부양안은 이날 하원 전체표결에서 찬성 219대 반대 212로 통과했다.

하원 의석 배분이 민주당 221석, 공화당 211석, 공석 3석인 점을 고려하면 대체로 당적에 따른 표결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이 부양안은 앞으로 상원으로 넘어가게 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