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받고 현재 회복중
스프레이형 접착제를 머리에 뿌렸다가 낭패를 본 미 흑인 여성./ 사진=연합뉴스

스프레이형 접착제를 머리에 뿌렸다가 낭패를 본 미 흑인 여성./ 사진=연합뉴스

곱슬머리를 펴기 위해 강력접착제를 머리에 발랐다가 낭패를 본 사연으로 소셜 미디어를 뜨겁게 달군 미국 한 여성이 수술 받고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루이지애나 주민인 테시카 브라운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ABC방송에 출현 "최근 수술을 통해 두피와 머리카락을 고정시키고 있던 접착제를 모두 제거했다"고 말했다.

브라운은 최근 소셜미디어 틱톡에 "머리에 붙은 접착제를 제거할 수 없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렸다.

그는 동영상에서 매우 딱딱하게 굳은 자신의 모발을 만져보이며 "내 머리는 한 달째 이 상태다. 조금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울먹였다.

앞서 브라운은 지난달 평소 쓰던 헤어스프레이가 떨어져 스프레이형 강력 접착제를 머리를 고정하는 데 사용했다.

그는 "나중에 머리를 감으면 씻겨 나갈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15차례나 머리를 감았지만 아무 변화가 없다. 너무나 어리석은 생각이었다"고 호소했놨다.

식용유와 매니큐어 제거제를 이용하는 등 갖은 방법을 동원해 접착제를 떼보려고도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브라운은 집단지성을 빌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동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틱톡 계정에만 640만여명이 반응하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400만여명이 시청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브라운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흑인 여성들은 어려서부터 머리에 각별한 신경을 쓴다"며 "머리에 지나친 관심을 쓰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은 겪지 않았어도 됐을 것"이라며 후회하는 기색을 내비쳤다.

한편 브라운은 성형외과 전문의 마이클 오벵 박사의 도움으로 무료로 접착제 제거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벵 박사는 "사연을 듣고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돕고 싶었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