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특수단 수사결과 납득 못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관계자들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수사결과를 규탄하며 새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관계자들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수사결과를 규탄하며 새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의 수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검찰에 재수사를 요구했다.

26일 4·16 세월호 참사 가족 협의회은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수단 무혐의 처분에 항고했고, 항고 이유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무혐의 처리는 소극적인 수사와 부당한 법률해석을 통해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준 부당한 처분이라며 검찰은 즉시 재수사해 성역 없는 수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국회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구성을 요청하고,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는 대통령 기록물 등의 자료 확보도 촉구했다.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규명 약속을 지키려면 정부가 보유한 세월호 참사 관련 문건을 사참위에 제한 없이 제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세월호 특수단은 지난 1월 기무사와 국정원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 법무부와 청와대의 검찰·감사원 외압 의혹 등 13개 의혹에 대해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