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을 놓고 바이러스와 백신 간 벌어지는 경주"
"코로나19 백신, 여전히 중증을 막는 데는 좋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19 백신 공개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19 백신 공개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기회를 미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코로나19 방역 책임자인 파우치 소장은 25일(이하 현지시간) NBC와의 인터뷰에서 "가능한 대로 백신을 맞을 수 있을 때 맞아야 한다"면서 "이것은 인간을 놓고 바이러스와 백신 간에 벌어지는 경주"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 접종이 오래 걸릴수록 바이러스가 변이나 변형을 일으킬 가능성이 커진다"고 덧붙였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바이러스는 자기복제할 기회를 주지 않는 한 변형될 수 없다"면서 "백신이 변이에는 효과가 덜할 수도 있다고 할지라도 여전히 중증을 막는 데 좋다"고 설명하면서 신속한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조만간 존슨앤드존슨(얀슨) 백신을 추가로 승인할 계획이다. 현재 미국은 미 제약업체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미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중이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2종을 확보한 것도 좋지만 3종은 당연히 더 좋다"며 "더 많은 선택지가 있을수록 좋다. 백신 공급량을 늘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현재까지 약 6827만 회분이 접종됐다. 배포된 9167만 회분의 74%에 해당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