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통신, 긴급 기사 송고…AP,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보류 논란 소개
주요 외신 "한국, 코로나백신 접종 착수"…대상·절차 상세 보도

세계 주요 외신이 26일 시작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주목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1년 1개월여 만에 이뤄진 백신 접종의 대상자와 절차에 대해 해외 언론은 상세히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긴급 기사로 요양시설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이 시작됐다고 알렸다.

또,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 11만7천회분이 한국에 도착해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 5만5천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고 전했다.

신화 통신도 접종 첫날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종사자 5천266명이 백신을 맞는다고 보도했다.

전국 요양병원 1천657개소와 요양·재활시설 4천156개소의 만 65세 미만 입원 및 입소자·종사자의 93.7%인 28만9천480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것이라는 점도 소개됐다.

AP 통신 역시 백신 접종 계획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백신 배포가 겨울철에 감염이 확산한 위급한 시기에 시작됐다고 전했다.

AP 통신은 국내에서 80대 이상 확진자가 전체 확진자의 5%에 불과하지만 사망자의 56%를 차지하고 있다는 통계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보류한 데 대해 전문가들의 비판도 나온다고 전했다.

AP 통신은 한국 정부가 노인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 실험 자료 부족을 보류 이유로 들었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미 접종이 실시된 해외 국가에서 심각한 질병을 예방하고 사망률을 낮추는 데 실질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미국의 abc뉴스도 뉴스통신사의 보도를 근간으로 한국에서의 백신 접종 시작 소식을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