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상원의원,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 제출
중국, 신장 위구르 관련 주장은 허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이 베이징올림픽을 보이콧(조직적인 거부운동) 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2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질문에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것이 아니다. 물론 우리는 미국 올림픽 위원회로부터 지침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다. 그간 조 바이든 행정부는 관련 논의가 진행되는 게 없다고 밝혀왔으나, 일정 부분 입장 변화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사키 대변인은 지난 3일 진행된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참가 문제에 대해 "현재로선 미국에서 계획 변화와 관련해 진행되는 논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바이든 행정부가 올림픽을 매개로 중국을 압박하는 국면에 들어설 지 주목된다. 현재 일부 국가와 인권옹호 단체들은 중국의 인권탄압 등을 이유로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릭 스콧 등 미 공화당의 일부 상원의원들도 신장 위구르족 학살과 홍콩 탄압, 대만 위협 등을 이유로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재선정해야 한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을 최근 제출했다.

세계 위구르 회의, 국제 티베트 네트워크 등 180개 인권단체 연합 역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했다. 반면 중국 정부는 신장 위구르 관련 주장은 허위라고 반박하고 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