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회원국 화상 정상 회의…비필수 여행 등 제한 조치 유지키로
메르켈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여름 전 사용 가능할듯"

유럽연합(EU)에서 사람들이 여행할 수 있도록 해줄 디지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가 아마도 여름 전에는 사용 가능할 것이라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EU 회원국 정상들의 화상 회의 뒤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모두가 우리가 디지털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라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는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가 이 같은 문서를 위한 기술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 3개월가량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EU 집행위는 이미 일부 기술적인 예비 작업을 했지만, 이 같은 디지털 증명서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추가로 시간이 걸릴 것이며 이는 제3국 국민이 EU로 여행을 오기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EU 회원국 사이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혹은 '백신 여권' 도입 문제를 두고 의견이 엇갈렸으나 이번 회의에서 합의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갔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메르켈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여름 전 사용 가능할듯"

특히 그동안 회의적인 입장이었던 메르켈 총리가 입장을 완화했다고 소식통들은 블룸버그에 전했다.

독일, 프랑스, 벨기에 등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아직 많지 않고, 접종자들이 백신을 맞은 뒤에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백신 증서 도입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었다.

반면 그리스, 스페인, 포르투갈, 덴마크 등은 관광 산업을 구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백신 여권' 도입을 원했다.

스웨덴 등 EU 일부 회원국은 이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일종의 증명서를 발급해 여행하거나 식당이나 콘서트에 갈 수 있도록 하는 등 방역을 위한 제한 조치를 완화해주겠다는 구상이다.

EU 회원국 정상들은 이날 회의 뒤 발표한 성명에서 백신 접종 증명서에 대한 공동의 접근법에 대한 작업을 계속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추후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 따라 엄격한 제한 조치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히고 당분간 비필수 여행은 제한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EU 회원국 정상들은 이와 함께 백신 공급과 백신 승인을 가속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U 집행위는 이날 지금까지 EU에 배송된 백신은 5천150만회분이며, 2천917만회분이 접종돼 EU 시민의 5%가 1차 접종을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