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수탁 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피스커와 협력해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했다. 애플이 2024년께 선보일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애플카’ 제조를 위해 폭스콘이 준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시간) 폭스콘과 피스커가 전기차를 공동 개발해 폭스콘이 생산하고 피스커 브랜드로 판매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지난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전기차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전기차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폭스콘이 자사의 자동차 사업부문을 애플카 생산기지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폭스콘과 피스커는 올 하반기에 정식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공동 개발한 첫 전기차는 2023년 4분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연간 25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해 북미와 유럽, 중국, 인도 등지에 판매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한 소식통은 폭스콘이 미국 위스콘신주에 있는 공장에서 전기차를 일부 생산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앞서 폭스콘은 이르면 2025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10%의 점유율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올해 안으로 경량 전기차 2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폭스콘은 중국 자동차 기업 지리차와도 자동차 주문제작사를 공동 설립했다. 또 중국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전기차 합작 사업에도 나선다.

피스커는 BMW, 애스턴마틴 등에서 활동한 자동차 디자이너 헨릭 피스커가 2016년 설립한 전기차 업체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내년 말 첫 독자 모델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오션’을 생산할 계획이다. 피스커 주가는 이날 폭스콘과의 협력 소식에 뉴욕증시에서 전날보다 38.6% 급등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