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계가 일본 정부에 탈석탄사회 실현을 위해 원자력발전소를 신·증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산화탄소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 원전이 없으면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 배출량을 ‘제로(0)’로 줄이는 탈석탄사회를 실현하는 게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일본 경제산업상 자문기구인 종합자원에너지조사회는 지난 24일 주요 경제단체들을 초청해 의견을 들었다.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과 일본상공회의소, 최대 노조연합 렌고, 전국소비자단체연락회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올여름 확정하는 제6차 에너지 기본계획에 원전 확대를 적극 추진하는 방안을 명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현재 일본의 전체 전력원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6%가량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22%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하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해선 원전 30기 이상을 가동해야 하는데,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원전 폭발사고 이후 가동 중인 원전은 9기에 불과하다.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도 “안전성이 담보된 원전은 탈석탄사회 실현을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