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르 배출해 건강 되찾아
기름유출 사태로 타르를 뒤집어쓴 거북이가 마요네즈를 먹고 건강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사진=AP

기름유출 사태로 타르를 뒤집어쓴 거북이가 마요네즈를 먹고 건강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사진=AP

기름유출 사태로 타르를 뒤집어쓴 거북이가 마요네즈를 먹고 건강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 ABC방송은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서 생사를 오가던 멸종 위기 거북이가 마요네즈를 먹고 건강을 회복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자연·공원관리청 산하 국립 바다거북이 구조센터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와 레바논 사이에 위치한 이스라엘 지중해 연안에서 멸종 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11마리를 구조했다.

이달 초 이 지역에서는 광범위한 타르 유출이 발생했다. 해안 195㎞가 두꺼운 기름띠로 뒤덮여 오염됐고, 길이 16.7m의 고래는 몸속이 검은 액체로 가득한 채 해변으로 떠밀려 오기도 했다.

이번에 구조센터 직원들이 구조한 푸른바다거북들 역시 검은 타르를 몸 안팎에 잔뜩 뒤집어쓴 채 발견됐다.

직원들은 거북이 몸에 가득한 독성물질을 제거하는 방법을 연구했고, 마요네즈를 먹이기로 했다. 직원들은 식물성 기름을 이용해 타르를 엷게 만든 뒤 거북이에 마요네즈를 주입했다. 마요네즈는 위장과 소장에 들러붙은 타르를 묽게 만들어 몸 밖으로 배출시켰다. 아울러 단백질 등 영양분을 공급해 거북이의 회복도 도왔다.

1~2주간의 회복 기간을 거쳐 거북이들은 야생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이스라엘 지중해변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과 관련, 기름띠가 완전히 제거되기까지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ABC는 전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한 선박이 기름을 유출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정확한 유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