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인준청문회…북한, 러시아·이란과 함께 위협 국가로 꼽아
미 CIA 국장 지명자 "시진핑의 중국은 권위주의적 적수"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자는 24일(현지시간) 중국과 경쟁하면서 적대적이고 약탈적인 리더십에 대응하는 것을 미국 국가안보의 핵심이라고 여긴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번스 지명자는 이날 상원 정보위의 인준 청문회에서 자신의 최우선 과제를 중국, 기술, 정보인력, 파트너십 등 4가지로 꼽았다.

그는 중국에 대해 "나는 시진핑의 중국이 자체적으로 문제점과 취약점이 없지 않다는 점을 매우 염두에 두고 있다"고 한 뒤 "시진핑의 중국이 가공할 만하고 권위주의적 적수인 많은 분야가 늘어나고 있다"며 지식재산권 절취, 자국민 억압, 이웃국가 협박 등을 예시했다.

그는 "적대적이고 약탈적인 중국의 리더십은 우리의 가장 큰 지정학적 시험"이라면서 "중국과 경쟁에서 우위를 보이는 것은 다가올 수십 년간 국가안보의 핵심이 될 것이다.

이는 장기적이고 분명한 초당적 전략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과의 경쟁을 외교·안보 정책의 최대 역점 과제로 둔 가운데 번스 지명자 역시 같은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여겨진다.

번스 지명자는 국제 지형이 점점 더 복잡하고 경쟁적으로 변하고 있다며 북한을 위협 국가로 지목하기도 했다.

그는 "테러와 핵확산에서부터 공격적인 러시아, 도발적인 북한, 적대적인 이란까지 익숙한 위협이 계속되는 세상에 있다"고 말했고, 기후변화, 보건 불안, 사이버 위협 등은 새로운 도전과제로 꼽았다.

번스 지명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에게 CIA 국장을 맡길 때 CIA가 있는 그대로 얘기해주길 희망한다는 말을 가장 먼저 했다며 "나는 그렇게 할 것이고, 똑같이 하는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부터 종종 '딥 스테이트'의 일부라는 조롱을 받은 정보기관의 정치적 압력에 관한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딥 스테이트는 국가 정책·정치를 왜곡하려 막후에서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는 숨은 기득권을 뜻하는 말이다.

번스 지명자는 국무부에서 33년을 일하며 부장관까지 지낸 직업 외교관 출신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