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견되고 8개월 동안 발원지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가디언은 2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의 지난해 8월10일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WHO관계자들이 중국 관료들과 만났지만 자료를 거의 받지 못했고 새로운 정보도 얻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디언이 입수해 보도한 보고서는 WHO 소속 피터 벤 엠바렉 식품안전·인수공통전염병 전문가가 지난해 7월10일부터 8월3일까지 중국을 방문한 후 작성한 '코로나19 기원 연구' 보고서의 2페이지짜리 축약본이다.

보고서에는 2주간의 격리 이후 열흘간 중국 측 관계자와 만나 벌인 조사 경과가 담겨 있는것으로 전해졌다.

가디언은 해당 보고서 작성이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감염자가 2000만명에 달했을 때로 WHO연구진이 코로나19 중국 기원설을 연구하는데 얼마나 방해를 받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도 전했다.

WHO팀은 보고서에서 "2020년 1월 이후 우한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조사가 거의 진행된 게 없었다"라며 "중국 측은 파워포인트 발표나 다른 문서 자료도 공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해 8월 21일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중국에서 진행 중인 조사에 대해 알기 위해 현지에 갔던 팀이 돌아왔다"고만 답한 바 있다.

또 지난달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우한을 방문했던 WHO팀은 기자들과 만나 "중국 측에 환자의 기초 자료를 달라고 요구했으나 요약본만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가디언은 WHO가 작성한 해당 보고서 내용에 대해 WHO나 주미 중국대사관에 확인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