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프랑스서 미·대만 외교관들 잇따라 공개 접촉
바이든도 트럼프처럼 '대만과 자유 교제' 유지한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미국 외교관들이 대만 정부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는 중국의 반발을 아랑곳하지 않고 트럼프 행정부 말기 시작된 대만 정부 관계자들과의 '자유 교제' 원칙을 유지하면서 대만과의 관계를 계속 강화하겠다는 방향을 시사하는 것이다.

24일 자유시보(自由時報)에 따르면 뤄창파(羅昌發) 세계무역기구(WTO) 주재 대만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지난 11일 WTO 주재 미국 대리대사와 면담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번 면담은 미국 대리대사가 WTO 주재 '중화민국 대표단' 사무실을 방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뤄 대표는 양측이 WTO 개혁, WTO 신임 사무총장, 미국 새 정부의 기대 등 주제와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2월 17일에는 프랑스에서 미국 외교관과 대만 정부 관계자 간의 만남이 이뤄졌다.

주 마르세유 미국 총영사는 이날 주 프로방스 대만 대표처를 찾아와 신지즈(辛繼志) 처장을 만났다.

바이든도 트럼프처럼 '대만과 자유 교제' 유지한다

유엔 회원국이 아닌 대만은 세계 각국에 교민 보호와 경제 교류 등 업무를 위해 실질적인 외교 공관 격인 대표처 등 여러 이름을 가진 기관을 두고 있다.

최근의 잇따른 만남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의 격렬한 갈등 속에서 대만과 관계를 적극적으로 강화하면서 중국이 극도로 중요하게 여기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드러냈다.

지난 1월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미국 국무부 장관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대만 당국자와 접촉하는 것을 제한하던 내부 규제를 해제한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런 제한이 없어지고 나서 실제로 네덜란드 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 1월 11일 현지 대만대표처 대표를 대사관으로 초청해 첫 자유 교제 테이프를 끊었다.

외교가에서는 그간 새로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가 오랜 미국 정부의 관행에서 크게 벗어난 트럼프 행정부의 대만 정책을 어느 정도까지 이어받을 것인지에 관심이 많았다.

대만은 미국 측의 이런 태도에 반색했다.

어우장안(歐江安)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이는 매우 좋은 시작으로서 대만과 미국의 우호 관계가 깊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쌍방 간의 약속은 미국 정권 교체의 영향을 받지 않고 계속해서 안정적인 협력의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