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나스닥 상장사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세일러 CEO
시세 하락에도 암호화폐 가치 상승한다는 주장 유지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미국 나스닥시장 상장사인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100조달러를 넘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세가 일제히 하락한 상황에서 비트코인 시총이 현재의 100배 이상으로 불어날 수 있다는 믿음을 보였다.

세일러 CEO는 23일(현지시간) 미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전세계 금융에 안정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될 때까지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며 비트코인 시총이 100조달러를 달성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트코인 시총은 최근 1조달러를 돌파했다가 이후 비트코인 가격 하락으로 현재는 9000억달러선으로 내려왔다.

세일러 CEO의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미 전기자동차기업 테슬라보다도 먼저 비트코인을 보유한 기업으로 유명세를 탔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지난해 8월 비트코인 2만1500개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추가로 비트코인을 매입하기 위한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전환사채를 발행하기도 했다. 이달 초 기준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비트코인 보유량은 7만2000개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비트코인 투자는 최근 테슬라의 비트코인 보유 사실 발표를 계기로 다시한번 주목받았다. 지난해 말 공개적으로 일론 머스트 테슬라 CEO에게 비트코인 투자를 권했던 세일러 CEO도 비트코인 전도사라는 별칭을 얻었다.

세일러 CEO는 “비트코인 시총이 10조달러가 되면 비트코인 시세의 변동성도 대폭 하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 국채 등 투자자산을 비트코인이 대체하면서 시총이 불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비트코인의 가치 상승을 신뢰하는 투자자들은 비트코인 공급량이 2100만코인으로 상한선을 두고있기 때문에 일종의 가치저장소이자 ‘디지털 금’ 역할을 할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현재 유통되는 비트코인 개수는 약 1864만개다.

최근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주가는 비트코인 시세와 연동해 움직이고 있다. 비트코인 시세가 하락한 23일 나스닥에서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주가는 전날보다 21.09% 떨어졌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