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실제 만남 고대·중국도 논의할 것"…트뤼도 "미 리더십 그리웠다"
마스크 쓰고 테이블에 모여 앉아 화상 회의…대면회담보다 의전 대폭 축소
바이든, 화상으로 양자회담 개시…첫상대는 트뤼도 캐나다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화상으로 양자회담을 했다.

취임 이후 가진 첫 양자회담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당분간 화상 형식의 양자회담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시작에 앞서 "빨리 코로나19가 통제돼서 실제로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면서 "미국은 캐나다의 가장 가까운 친구"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래서 (트뤼도 총리가) 나의 첫 전화통화, 첫 양자회담 상대인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틀 후인 1월 22일 외국 정상 중 트뤼도 총리와 처음으로 통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회복, 기후대응, 난민과 이민, 국제무대에서 민주적 가치를 위한 싸움, 자국에서의 민주주의 강화를 논의할 것"이라며 "나는 중요한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들을 믿는다"고 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관계에 대한 지속적인 헌신에 감사한다"고 했다가 "어, 미국과 캐나다관계 말이다"라고 바로잡고는 "우리는 중국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다.

아주 생산적 논의를 고대한다"고 했다.

바이든, 화상으로 양자회담 개시…첫상대는 트뤼도 캐나다 총리

트뤼도 총리는 "아주 감사하다.

(화상으로) 만나게 돼 정말 좋다.

우리에게 큰 기회"라면서 "미국의 리더십이 몇 년간 몹시 그리웠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을 '조'라고 부르며 친근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 트뤼도 총리를 종종 만났다.

이날 양자회담은 화상으로 이뤄져 대면 정상회담 때보다 의전 면에서 크게 간소했다.

통상 외국 정상이 회담을 위해 백악관을 방문하면 미국 대통령 부부가 현관에 나가 맞아들인다.

양 정상은 주로 취재진에 공개된 상태로 모두 발언을 하고 이어서 핵심 참모들이 배석, 비공개 확대회담을 한다.

환영 만찬을 비롯해 정상의 방문에 걸맞은 여러 부대 행사도 이어진다.

화상 형식의 정상회담에서는 카메라 앵글에 한꺼번에 잡힐 수 있도록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국무·국방·재무장관·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한 테이블에 앉고 모두 마스크를 썼다.

바이든 대통령 뒤편으로는 미국과 캐나다의 국기를 세웠다.

캐나다 쪽에서도 양국 국기를 여러 개 세우고 트뤼도 총리와 크리스티나 프릴랜드 부총리, 마크 가노 외교장관 등이 마스크를 쓰고 둘러앉았다.

트뤼도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사이가 매우 좋지 않았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전 캐나다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동성명에 반발하는 한편 트뤼도 총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바이든, 화상으로 양자회담 개시…첫상대는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