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교도소 3곳서 동시다발 폭동…재소자 50명 이상 사망

남미 에콰도르의 교도소 세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폭동이 발생했다.

에콰도르 경찰은 2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과야킬과 엘투리, 코토팍시의 교도소 3곳에서 폭동이 발생해 50명 이상의 재소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부상자도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구체적인 폭동 동기와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범죄조직들이 배후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트위터에 "범죄조직이 전국 여러 교도소에서 동시에 폭력 행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에콰도르에선 지난해 12월에도 교도소 내에서 범죄조직 조직원간의 다툼이 벌어져 11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등 지난 한 해 동안 재소자 간 다툼으로 총 51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