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서 첫 청문회…대응관여 핵심 당국자들 '정보 실패'에 책임 돌려
미 당국은 왜 의회난입 못 막았나…청문회서 '네 탓' 공방

지난 1월 6일 미국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의회난입 사태를 두고 상원 청문회가 열렸지만 당국자들은 책임 미루기에 바빴다.

미 언론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상원 국토안보위원회는 의회난입 사태를 미 당국이 막지 못한 경위를 두고 첫 청문회를 열었다.

의회난입 사태로 물러난 스티븐 선드 전 의회경찰국장과 로버트 콘티 워싱턴DC 경찰청장 대행, 하원 보안책임자 폴 어빙 등 난입 사태 당시 대응에 관여했던 핵심 당국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제한적 폭력사태에는 대비했지만 조직적 난입 사태에 대해서는 정보 당국의 사전 경고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어빙은 정보당국이 난입사태 가능성을 희박하게 봤다고 했다.

선드 전 국장도 대비를 잘못해서 난입사태가 벌어진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개리 피터스 상원의원은 난입사태 전날 신경 쓰일만한 정보를 담은 연방수사국(FBI) 보고서가 의회경찰에 전달됐으나 상부까지는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그렇게 중요한 정보를 어떻게 보고받지 않을 수 있느냐"고 따졌다.

선드 전 국장은 가공을 거치지 않은 수준의 정보였다고 해명했다.

콘티 대행은 난입사태 전날 저녁 7시께 이메일 형태로 보고서를 받은 것이라면서 심각한 상황이었다면 전화가 오지 않았겠느냐고 했다.

그도 해당 보고서가 완전히 분석을 거치지 않은 초기정보 수준이었다고 강조했다.

미 당국은 왜 의회난입 못 막았나…청문회서 '네 탓' 공방

의원들은 난입사태 대응에 주방위군 동원이 왜 그리 늦었는지에 대해서도 따졌다.

콘티 대행은 난입 사태 직후 국방부와 통화를 했지만 주방위군을 신속히 배치하는 데 대해 의지가 없거나 가능하지 않은 일처럼 보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주방위군의 즉각 배치에 주저하는 걸 보고 놀랐다"며 국방부에 책임을 돌렸다.

이들은 의회 난입사태가 우발적 사건이 아니라 미리 계획된 것으로 본다고 입을 모았다.

선드 전 국장은 "이들(시위대)은 장비를 가져왔다.

타고 오르는 장비와 폭발물, 화학물질 스프레이 등 준비를 해서 온 것"이라며 "중대한 조직화가 있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지난달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란을 선동한 혐의로 상원의 탄핵심판을 받았으나 무죄로 종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