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 남편 필립공, 감염으로 치료중…"당분간 계속 입원"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이 감염으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당분간 퇴원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버킹엄궁이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버킹엄궁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필립공이 "편안한" 상태에 있으며 "치료에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BBC 방송 등이 전했다.

구체적으로 필립공이 어떤 감염증을 앓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왕실이 필립공의 입원 사유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올해 99세인 필립공은 지난 16일 런던에 있는 킹 에드워드 7세 병원에 입원했고, 왕실은 필립공이 "불편함을 느껴 주치의 조언에 따라 예방 차원에서 입원했다"고 밝혔다.

당시 왕실 측은 필립공이 입원한 이유를 알리지 않으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필립공의 막내아들인 에드워드 왕자는 스카이뉴스 방송과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많이 나아졌다"며 "퇴원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할아버지 병문안을 다녀간 윌리엄 왕자는 의료진이 그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며 필립공의 상태는 "괜찮다"고 전했다.

필립공은 2019년 12월에도 킹 에드워드 7세 병원에서 나흘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