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장·차관 3명이 지난 2013∼2014년 당시 잉락 친나왓 총리 정부에 반기를 든 이른바 '방콕 셧다운' 시위와 관련한 반란죄 등으로 24일 중형을 선고받아 실각했다.

일간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형사법원은 이날 방콕 셧다운과 관련해 반란 등의 혐의로 기소된 풋티퐁 뿐나깐 디지털경제사회부(DES) 장관, 나타폰 띱수완 교육부 장관, 타온 센네암 교통부 차관 등 26명에 대해 징역형을 선고했다.

장·차관 3명은 징역 5년에서 7년 4개월을 선고받아 수감되면서 곧바로 실각했다.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 2명도 같은 혐의로 징역 8년 4개월과 11년을 선고받아 수감됐다.

태국 장·차관 3명 '방콕 셧다운' 반란죄로 실각

이들은 국민민주개혁위원회(PDRC)로 불린 반정부 시위대를 이끌고 잉락 전 총리 퇴진 등을 외치며 2013년 하반기부터 2014년 3월까지 7개월간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특히 이들은 2014년 초부터 수도 방콕의 교통과 정부 활동을 마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시내 주요 도로와 교차로를 점거하기도 했다.

시위 이후 조기 총선 무효화와 헌법재판소의 잉락 총리 해임 결정이 내려졌고, 이어 같은 해 5월 당시 육군참모총장이던 쁘라윳 짠오차 현 총리가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