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 "승인나면 3월 말까지 2천만회 공급하겠다"
화이자 "3월 중순까지 생산량 두배 이상으로"
미 코로나사망 50만명…J&J·화이자 백신공급 '숨통' 약속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이 승인되면 3월 말까지 미국에 2천만명 분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J&J 자회사 얀센의 리처드 네틀스 미국 의료담당 부회장은 하원 청문회에 앞서 공개된 사전 발언에서 "3월 말까지 백신을 충분히 공급해 2천만 명 이상 미국인이 접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J&J가 즉각 활용할 수 있는 백신의 규모를 구체적인 숫자로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J는 얀센 백신에 대한 사용 승인을 위해 서류를 제출했으며,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는 26일 자문위원회를 소집해 이를 심의할 예정이다.

FDA는 현재까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두 제약사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몇 주간의 간격을 두고 두 차례에 걸쳐 맞아야 접종을 완료하는 기존 백신과는 달리, J&J 백신은 한 번만 접종하면 된다는 점에서 접종률이 빠른 속도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네틀스 부회장은 "제조 절차와 관련된 필수적인 정책 승인이 있다는 가정하에, 긴급사용 승인이 떨어지면 즉시 백신의 배송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J는 상반기 말까지 1억 회분을 배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 코로나사망 50만명…J&J·화이자 백신공급 '숨통' 약속

' />
화이자-바이오엔테크도 미국에 코로나 백신 공급 분량을 확대하기로 했다.

존 영 화이자 최고사업책임자(CBO)는 3월 중순까지 백신의 주간 생산량을 1천300만 회분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이는 주간 생산량이 400∼500만 회분이었던 이달 초와 비교해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난 규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