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우소나루의 저주? 국영 에너지 기업 주가 22% 폭락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국영 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의 경영에 개입하면서 22일(현지시간) 이 회사 주가가 21.45%나 급락하는 등 브라질 금융시장이 출렁였다고 미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하루 페트로브라스의 시가 총액 감소액은 200억달러(약 22조2천억원)에 달했다.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Bovespa) 지수도 약 5% 하락했으며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의 가치도 1% 이상 내렸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페트로브라스의 최고경영자(CEO)를 전격 교체하고 이 회사의 가격 결정에 반대 의사를 표하는 등 경영에 개입하는 모습을 보인 데 따른 것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19일 시장 친화적 인물인 호베르투 카스텔루 브랑쿠 CEO 후임으로 군 장성 출신인 호아킴 실바 에 루나(Joaquim Silva e Luna)를 임명한다고 전격적으로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 회사의 가솔린과 디젤유 가격 인상 결정에 대해서도 "무언가 변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투자 분석 업체인 TS 롬바르드는 투자자 노트에서 "페트로브라스 CEO 교체 결정은 포퓰리즘 정책으로의 전환을 보여주는 위험 신호"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