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구르족 학살 범죄 저지르고 있다" 주장

캐나다 의회가 중국이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신장 자치구)내 위구르족 등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 민족을 대상으로 '집단 학살'(genocide)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대처를 촉구하는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캐나다 하원은 22일(현지시간) 관련 동의안을 찬성 266표, 반대 0표라는 사실상의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캐나다 의회, '베이징 올림픽 개최지 변경' 동의안 처리

이 동의안은 또 위구르족 '학살'을 이유로 2022년 베이징(北京) 동계 올림픽 개최지를 변경하도록 캐나다 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요구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이 동의안은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게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트뤼도 정부는 동의안 처리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위구르족 문제에 대해 "면밀하게 계속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학살' 등의 용어를 사용하는 데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동의안은 제1야당인 보수당 주도로 표결이 이뤄졌다.

하원에서 154석의 의석을 보유한 트뤼도 총리의 집권 자유당은 동의안 표결을 의원 개인의 자유의사에 맡겼다.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는 캐나다 의회의 동의안 처리에 앞서 "중국 내정에 참견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이 수용된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비판하고 있다.

서방 국가들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소수민족을 활용한 강제노동이 이뤄지는가 하면 고문과 낙태, 심지어는 '학살'이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 시절 중국의 위구르족 정책이 '학살'에 해당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으며, 새로 취임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역시 전임 정부의 '학살' 규정에 동조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하다면서 "인도적 직업교육센터"라고 반박하고 있으며, '학살' 주장에 대해선 "음해성 공격"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