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에서 일하는 30세 여성 양양은 매년 립스틱 3개를 샀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하나도 사지 않았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마스크를 항상 써야 한다면서 "마스크 아래의 입술 색깔을 아무도 볼 수 없으니 립스틱을 바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립스틱이 마스크에 지저분하게 묻는다.

그래서 전처럼 립스틱을 많이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중국에서 코로나19 유행 속에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되자 립스틱 판매가 반 토막 난 대신 눈 화장품이 인기를 끌었다고 글로벌타임스가 23일 보도했다.

립스틱 제조업체와 소매업체에 따르면 립스틱 판매는 줄었지만, 전체 화장품 판매는 여전히 증가 추세이며 특히 눈 화장품이 매출 신장세가 두드러진다.

온라인몰에서 화장품을 파는 궈쉬안은 립스틱 판매가 절반 가까이 감소했으나 아이섀도 등 눈 관련 제품이 불티나게 팔린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들이 마스크로 가려진 입술 대신 눈을 화장하는 데 공을 들이는 것이라고 본다.

그는 립스틱을 할인 판매하고 인기가 높은 일부 눈 화장품의 물량을 확보했다.

이런 트렌드는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이나 일본 등지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난다.

일본에서도 립스틱 판매가 최대 56% 감소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