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REUTERS)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REUTERS)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위성인터넷 서비스인 '스타링크'의 서비스권이 내년까지 전 지구로 확대될 것이라고 일론 머스크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CNBC 등에 따르면 스페이스X 이사회 의장인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올해 안에 지구 대부분 지역에, 내년까지 전 지구에 스타링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스타링크는 저궤도 소형위성 1만2000개를 쏘아 올려 지구 전역에서 이용 가능한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지난해 10월 1000여개의 위성을 이용해 미 북부와 캐나다, 영국 등에서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머스크는 "연내 인터넷 속도를 300Mb/s까지 배가하고 인터넷 서버가 정보를 주고받는 데 걸리는 데이터 지연속도도 20ms 이하로 떨어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