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수업 앞서 교사 백신 접종 중요해"

교사를 포함한 교직원이 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되는 데 '중심축'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22일(현지시간) 나왔다.
"거리두기·마스크 어려운 학교…교사가 코로나 전파자 될 수도"

코로나19 위험을 줄이면서 대면 수업을 재개하려면 교직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해 12월1일∼올해 1월22일 조지아주의 8개 공립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같은 기간 해당 지역의 주민 10만명당 코로나19 감염자는 300%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CDC와 지역 보건 당국은 6개 학교에서 교사 13명과 학생 32명이 포함된 9건의 집단 감염 사례를 발견했다.

집단 감염의 평균 감염자 숫자는 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4개 집단에서 교직원이 첫 번째 감염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 개 집단 감염에서는 학생이 첫 번째 감염자였으며, 나머지 4개 집단에서는 첫 번째 감염자를 판별할 수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CDC는 보고서에서 "9개 집단 감염 중 8개에서 교사·교직원에서 학생으로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라며 "대면 회의나 점심시간에 코로나19 전파가 주로 이뤄진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직원이 학교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될 경우 중심에 설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로셀 월렌스키 CDC 국장은 브리핑에서 "학교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두 가지 경우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을 때"라며 "문제는 교실이 그만큼 넓지 않고, 책상 간격도 좁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거리두기·마스크 어려운 학교…교사가 코로나 전파자 될 수도"

CDC가 조지아주에서 진행한 조사에서도 학생간 간격은 1m가 되지 않아 소모임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CDC는 대면 수업을 재개할 경우 해당 지역사회의 감염도를 고려해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준수하라고 강조했다.

CDC는 또 대면 수업을 재개하라는 권고는 하지 않았지만, 교직원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게 학교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