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저출산 속도 10년 앞당겨
지난해 출생아 5년째 사상 최저
결혼은 70년만에 최대폭 감소
1년새 일본인구 돗토리현 맞먹는 51만명 줄어
일본의 한숨…또 돗토리현 인구 통째로 사라졌다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지난해 일본에서 태어난 아이의 숫자가 5년째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일본 인구가 51만명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55만명의 돗토리현이 또다시 통째로 사라진 셈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2020년 출생아수가 87만2683명으로 전년보다 2.9% 감소했다고 23일 잠정 발표했다. 5년 연속 1899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를 이어갔다.

사망자수는 138만4544명으로 1년 전보다 0.7% 감소했다. 일본의 연간 사망자수가 전년보다 감소한 것은 11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행동 변화가 독감과 폐렴 등 호흡기 질환 사망자수를 줄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망자수에서 출생아수를 뺀 자연감소 규모는 51만1861명으로 2019년에 이어 또다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망자수가 줄었어도 출생아수 감소폭이 더 컸기 때문에 인구가 더욱 빠른 속도로 줄었다.

이날 발표한 잠정치는 해외에 거주하는 일본인과 일본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모두 포함한 수치다. 일본에 사는 일본인만을 조사한 확정치는 오는 9월 발표된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출생아수가 올해 처음 85만선을 밑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9년의 '86만 쇼크(충격)' 보다 출생아수가 더욱 줄어드는 것이다. 2019년 일본의 출생아수(확정치)는 120년 만에 처음으로 90만명을 밑돌았다.

일본 사회의 한숨이 깊어지는 건 2020년을 출생아수가 5년 만에 반등하는 해로 기대했기 때문이다. 2019년 일왕이 30년 만에 바뀌면서 연호로 채택한 '레이와'의 첫해에 결혼한 부부가 늘어난 '레이와혼(令和婚) 효과'다.

실제 2019년 일본의 결혼 건수는 58만8965건으로 7년 만에 처음으로 늘었다. 결혼이 많았으니 아기도 많이 태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예상을 깨는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여파로 미래가 불확실해지면서 아이를 낳으려는 부부가 줄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일본 사회는 올해 더욱 충격적인 수치가 나올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결혼 건수는 53만7583건으로 12.7% 줄었다. 결혼식을 올린 부부가 1950년 이후 70년만에 가장 큰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1~10월 지방자치단체에 접수된 임신 건수도 72만7219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줄었다.

후지나미 다쿠미 일본종합연구소 수석주임연구원은 21년 출생아수를 79만2000명으로 추산했다.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가 2017년 예상한 출생자수 80만명 붕괴시점은 2030년이었다. 코로나19가 일본의 저출산 속도를 10년 가까이 앞당긴 것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