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 일왕 생일 축하성명…"바이든 대통령과 방일 고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생일을 축하하는 성명을 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자신의 일본 방문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오전 발표한 성명에서 일왕의 61번째 생일을 맞아 "미국 정부와 국민을 대신해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내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부통령과 국무부 부장관일 때의 일본 방문을 기쁘게 떠올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나는 우리의 소중한 파트너십이 심화·확대되는 가운데 일본을 다시 방문하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지난달 전화통화를 거론하면서 "미일 동맹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에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및 인권의 유지, 기후변화 대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억제, 공동의 지역적·국제적 안보과제 대응 등을 언급하며 "우리의 공통 가치와 공동 이익은 우리의 국제적 파트너십에 흔들리지 않는 토대"라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는 일본의 국제적 리더십에 박수를 보내고 향후 양국 간 유대 강화를 고대한다"면서 일본 국민에게 평화롭고 번영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하기도 했다.

일왕의 생일은 23일로, 블링컨 장관의 성명은 일본 시간으로 23일 0시 무렵에 나왔다.

지난해 60번째 생일엔 당시 미 국무장관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가 축하 성명을 냈다.

미 국무, 일왕 생일 축하성명…"바이든 대통령과 방일 고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