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독, 신장 위구르족 인권유린 비판…중국 "음해성 공격"

서구 국가들이 22일(현지시간) 중국의 소수 민족 탄압을 비판했지만, 중국은 이를 "음해성 공격"이라며 부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중국의 신장(新疆) 자치구에서 무슬림인 위구르족에 대한 고문과 강제 노동, 낙태 등이 "산업적인 규모"로 자행되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신장의 상황은 도리에서 벗어났다"고 지적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도 "세계인권선언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신장 위구르족 같은 소수 민족에 대한 자의적 구금이나 홍콩 시민들의 자유에 대한 중국의 탄압이 설 자리를 두지 않는다"고 목소리 높였다.

영·독, 신장 위구르족 인권유린 비판…중국 "음해성 공격"

그러나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신장에는 2만4천 개의 이슬람 사원이 있고 모든 민족이 노동의 자유를 누리고 있다며 이러한 지적을 부인했다.

그는 "이러한 기본적인 사실은 신장에서 소위 대량 학살, 강제 노동, 종교 탄압이 일어난 적이 없다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이런 선동적인 비난은 무지와 편견에서 날조된 것으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위구르족 수용소는 직업 훈련을 시키고 극단주의와 맞서기 위해 필요하다면서 신장 지역이 지난 4년 동안 테러 사건 없이 "사회적으로 안정되고 건전한 발전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엔 인권사무소가 추진 중인 방문 조사에 대해 "신장으로 가는 문은 항상 열려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