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대응 등 할 일 산더미 속 장관 15명 중 40%만 인준
취임 30일에 오바마 14명·부시 11명·트럼프 8명 인준과 비교
바이든 취임 한달 넘었는데…상원 인준받은 장관은 고작 6명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15명의 장관 지명자 중 상원 인준은 6명밖에 받지 못했다.

이전 행정부들과 비교하면 거북이걸음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이 급한 상황에 관련 부처 장관들에 대한 인준은 아직 소식이 없는 셈이다.

22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상원의 인준을 받은 장관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재닛 옐런 재무장관, 피트 부티지지 교통장관, 데니스 맥도너 보훈장관,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장관 등 6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장관으로 낙점한 15명의 인사 중 상원 관문을 통과한 건 40%밖에 되지 않는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취임 30일을 기준으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선 14명이 장관 인준을 받았다.

조지 W. 부시 행정부는 11명,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8명이었다.

장관급 지명자 가운데 상원 인준을 받아야 하는 이들은 8명이지만 이 중에서도 인준을 받은 건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하나다.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중소기업청장, 환경보호청장 등이 줄줄이 상원 인준을 기다리고 있다.

니라 탠든 백악관 예산관리국장의 경우 공화당을 상대로 막말을 해온 전력에 발목 잡혀 낙마 위기에 몰린 상태다.

바이든 취임 한달 넘었는데…상원 인준받은 장관은 고작 6명

이날부터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지명자의 인준 청문회가 열리고 하비에르 베세라 보건복지부 장관 지명자의 청문회도 23일 예정돼 있지만 아직 청문회 일정도 잡지 못한 이들도 적지 않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바이든 대통령의 어젠다 추진에 적지 않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던 학교가 문을 여는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의 당면 과제지만 교육장관이 공석이고 주요 공약인 학자금 대출 감면 역시 법무부의 법적 검토가 선행돼야 하지만 법무장관이 없다.

텍사스주에 들이닥친 겨울폭풍으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지만 에너지장관이 취임하지 않았고 1조9천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안의 조속 통과가 추진되고 있지만 중소기업청장이 인준되지 않은 식이다.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으로 상원이 인준 작업에 속도를 내지 못한 측면도 있다.

이달 3일 상원 운영안이 합의되는 데만도 진통이 적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