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대를 향해 폭력을 행사한 미얀마 군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쿠데타 항의 시위에서 무력을 사용한 미얀마 군부에 대해 국제 사회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23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고위대표와 함께 발표한 성명에서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폭력진압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날 G7은 "시위대를 향해 폭력을 행사한 미얀마 군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 "미얀마 군부는 (폭력을) 자제하고 인권과 국제법을 존중하라"라고 촉구했다.

또 "무장하지 않은 사람들을 향해 실탄을 발사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면서 "평화적인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한다면 누구든지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쿠데타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억압하거나 협박하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과 윈 민 대통령을 포함해 구금한 사람들을 조건 없이 즉각 석방하고 비상사태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민주주의와 자유를 외치는 미얀마 국민들 편에 함께 서겠다"면서 "미얀마 군부를 규탄하기 위해 단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이 참여하는 회의체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1일 새벽 쿠데타를 일으켰으며 수치 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구금했다. 아울러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얀마 국민들은 대규모 쿠데타 항의 시위를 벌였다. 군부가 이를 무력으로 진압하는 과정에서 지금까지 4명이 사망했다.

이에 미국 재무부가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연루된 인사 2명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미 재무부는 성명을 내고 "버마(미얀마) 쿠데타에 책임 있는 군부 관계자 2명을 제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에 대한 조치는 버마 치안 당국의 평화적 시위대 사살에 대응한 것"이라고 명확히 했다. 이번에 미국 내 자산동결, 자금거래와 입국금지 등의 제재를 받게 된 인사는 미얀마 군 장성인 모민툰, 마웅마웅초 등 2명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