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피커딜리 광장의 에로스상 옆으로 '희망'(HOPE)이란 단어가 적힌 광고판이 보인다. /사진=AP

영국 런던 피커딜리 광장의 에로스상 옆으로 '희망'(HOPE)이란 단어가 적힌 광고판이 보인다. /사진=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영국의 실업률이 5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통계청(ONS)은 23일(현지시간) 2020년 10월~12월 실업률이 5.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1.3%포인트, 전분기(7~9월)보다 0.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영국의 석달 간 실업률이 이처럼 높았던 것은 2016년 1~3월(5.1%)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이 정의하는 실업률은 경제활동인구 대비 실업자 비율로, 여기서 실업자는 지난 4주 동안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했으며 앞으로 2주 안에 일을 시작할 수 있는 무직자를 칭한다.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모두에게 지난 한 해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고 있다"며 "일자리를 잃는다는 것은 개인적인 비극"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정부가 다음달 3일 공개하는 예산안에는 봉쇄 조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문에 대한 일자리 지원 연장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