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매체 "적어도 공개적으로는 야심을 축소해 드러낼 것"
"올해 양회, 미국 의식해 모호한 경제계획 내놓을 듯"

중국이 내달 초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장기적인 경제계획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미국의 반발을 의식해 예년보다 훨씬 모호한 구상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중국이 앞선 경제계획들이 미국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것을 의식해 이번에는 적어도 공개적으로는 야심을 축소해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공동 번영'을 강조하고 있고, 그러한 중국의 미래 발전에서는 최첨단 기술 분야가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지만 다른 나라의 견제와 반발이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중국이 여전히 일부 핵심 기술을 다른 나라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기술 자립에 대한 희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가는 특히 미국의 반발에 직면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스인훙(時殷弘) 인민대학 교수는 SCMP에 "중국은 힘들게 일부 교훈을 얻었다"며 "중국이 (이번 양회에서) 뭐라고 발표할지 여러 분야에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서 중국의 최첨단 기술 육성 계획인 '중국제조 2025'와 고급 인재 1만 명 양성 전략인 '만인계획'(萬人計劃)이 미국의 집중 공격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 행정부가 외국 기업들이 미국의 기술을 탈취하고 외국인들이 미국의 대학과 기업에서 스파이 활동을 한다고 지적한 후 중국의 정책보고서에서 이 두 계획은 자취를 감췄다고 SCMP는 전했다.

스 교수는 "현재의 주된 어려움은 중국이 기술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며 "교훈을 얻은 만큼 중국은 훨씬 모호한 계획을 내놓을 것이다.

그러나 그 계획들의 실행에서는 단호한 입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쑤(顧肅) 난징대 정치학과 교수는 이러한 상황이 양회에서 승인할 14차 5개년(2021∼2025년) 계획에 의미 있는 변화를 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대신 그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와의 우호적인 관계에 대한 기대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 교수는 "국내 민심을 고취할 대내용 메시지가 나오겠지만 대외적으로는 개방과 협력을 강조하는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