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문 열려있어…코로나19 등 협력 원해"
중국 왕이 "미국, 중국 내정간섭 말고 핵심이익 존중해야"

미국은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고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해야 한다고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2일 주장했다.

왕 부장은 중국공공외교협회와 베이징대학, 인민대학 주최로 외교부 란팅(藍廳)에서 열린 란팅포럼 연설에서 미중 관계에 대한 중국의 이런 입장을 재차 밝혔다.

그는 대만과 홍콩, 티베트,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문제 등을 거론하며 미국이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 중국에 대한 간섭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미국이 중국 제품에 대한 보복 관세를 없애고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을 대체할 의도가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왕 부장은 대화로 갈등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대화의 문은 언제나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경제 회복 등 3개 영역에서 미국과 협력하며 세계에 공헌하고 싶다고 왕 부장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