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L 13대·ANA 19대 보유…대체 기종 투입키로

일본 국토교통성은 운항 중이던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777 여객기에서 엔진 문제로 기체 부품이 떨어져 나간 사고와 관련해 같은 계열 엔진이 장착된 여객기 운항을 전면 중단토록 21일 지시했다.

사고 여객기와 같은 계열의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기종은 일본 양대 항공사인 일본항공(JAL)이 13대, 전일본공수(ANA)가 19대를 보유하고 있다.

두 항공사는 국토교통성의 지시에 앞서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 사고 관련 뉴스가 전해진 뒤 곧바로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고 대체 기종을 투입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지난해 12월 4일 오키나와 나하(那覇) 공항을 출발해 하네다공항으로 가던 중 엔진 부품인 팬 블레이드 등이 파손됐던 일본항공 904편 보잉 777 여객기도 이번에 문제를 일으킨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와 같은 엔진을 탑재했다고 전했다.

일본, '파편 우수수' 보잉 777기종 전면 운항 중단

일본항공 보잉 777기의 지난해 12월 엔진 이상과 관련해선 일본 운수안전위원회가 중대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중요 사안으로 분류해 자세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륙 후 엔진 이상이 생겨 나하공항으로 회항해 무사히 착륙했던 일본항공 여객기는 비행 중 엔진 커버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고 수평꼬리날개에 약 28㎝ 크기의 구멍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당국은 금속재료의 연성(延性)이 감소하는 금속피로 영향으로 팬 블레이드 등이 파손된 것으로 보고 해당 기종을 보유한 항공사에 검사를 강화토록 지시했었다.

이번에 엔진 문제가 발생한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777 여객기는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덴버국제공항을 출발해 호놀룰루로 향하던 중 이륙 직후 오른쪽 엔진 고장으로 같은 날 오후 1시 30분께 덴버 공항으로 회항했다.

여객기는 무사히 착륙했으나 공중에서 떨어져 나간 기체 파편이 공항 인근의 주택가, 축구장, 잔디밭 등을 덮쳤다.

콜로라도주 지역 경찰은 여객기 파편이 주택가 여러 곳으로 떨어졌지만 부상자 보고는 없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